티스토리 뷰

저희집 거실에는 돼지가 한마리 살고 있습니다. 분홍빛이 선명한 귀여운 돼지인데요. 며칠전 드디어 이 녀석을 잡고 말았습니다. 2년반 정도 정성스레 키웠는데요. 좀더 키우는게 어떨까 싶은 맘도 없지 않았지만 꽤 무게도 나가고 얼마나 들었는지(?) 너무 궁금해서 말이죠. 


제목이 약간 그렇습니다만, 보시듯이 저희집 거실 돼지는 바로 돼지 저금통입니다. ^^. 사진으로 가늠이 잘 안되시겠지만 농구공보다 좀더 큰 대형 저금통입니다.  

사실 이 돼지를 잡은게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2년반 전에도 한번 잡았었거든요. 2006년 1월 결혼하면서 구입했으니 벌써 함께 생활한지는 5년이 다됐군요. 처음엔 별 목적없이 잔돈이나 모아보자며 샀었는데 2년을 모았을때 마침 이사를 가게 됐습니다. 좀 급하게 이사를 했던터라 이사 비용이나 보탤까 싶어서 처음 배를 갈랐습니다. 대략 40만원 가까이 모았던 것 같습니다. 꽤 짭짤했죠..ㅋㅋ

어쨌든 모아둔 돈은 요긴하게 썼는데요. 막상 구멍은 났지만 돼지를 버리려니 너무 아깝더군요. 그래서 칼 자국이 난 배를 봉합 수술을 하고 재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사간 집에서 돼지 인생도 새출발을 한거죠. ^^. 

그후로 2년반, 거의 3년이군요. 다시 저희 가족은 이사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아직 한달여가 남았지만 며칠전 아내가 돼지 잡자며 성화였습니다. 그래서 결국 거사가 치뤄졌습니다. 


오랜만에 이렇게 돼지를 잡는 건 참 나름의 설렘을 주는 것 같습니다. 특히 이번에는 울 꼬맹이가 태어나 자라는 동안 손에 동전을 쥐어주며 돼지밥을 많이 줬거든요. 얼마나 들었을지 궁금하시죠. 일단 이렇게 매트 하나 깔고 쏟아 부었습니다. 이렇게 보니 이게 바로 돈방석이군요..^^


일단 쏟아놓은 동전들은 종류별로 분류작업에 들어갑니다. 아내랑 둘이 늦은 밤 시간 가는줄 모르고 돈을 세는데 허리가 다 아프더군요. 그래도 돈세는 거니까..^^


물론 저금통안에는 동전만이 아니라 지폐도 제법 들어가 있었습니다. 거의 천원짜리지만 배추잎도 몇장 보이는 군요. ㅎㅎ


어느 정도 분류가 진행되고 이젠 동전을 쌓기 시작합니다. 울 애기 밥상이자 책상인 뽀로로 상이 아주 요긴하게 쓰여졌습니다. 열개씩 차근차근..^^


이거 생각보다 허리도 아프고 고역인데요. 드디어 100원짜리 천개를 쌓았습니다. 요것만 딱 10만원이군요. 


저금통을 열어보니 이게 왜 들어갔나 싶은 것들도 있습니다. 외국 동전은 그렇다 치고 요즘은 사라져버린 버스토큰도 있군요. 근데 작은 고리까지는 뭐 그려려니 했는데, 보시듯이 커다란 포크가 떡하니 들어가 있습니다. 저희 집에 놀러오는 꼬맹이들 중에 하나가 범인인 듯 합니다만 참 기상천외합니다. 이런거 들어간 저금통 보신분 계신가요...ㅡㅡ;


아내랑 2시간가까이 애를 쓴 끝에 모든 셈이 끝났습니다. 보시듯 각종 동전들이 골고루 참 많이 들어있었습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디자인과 크기가 달라진 동전도 있었구요. 어쨌든 상당히 힘든 작업이었습니다. ^^. 
사실 요즘 은행에 가면 자동으로 동전을 세고 묶음까지 해주는 기계들도 다 있어서 편합니다만, 오랜시간 모은 돼지 저금통이라 꼭 직접 세보고 싶더라구요. 

총액이 얼만지 궁금하시다구요? 너무 쉽게 알려드리면 재미없죠. ㅎㅎ. 사진을 참고하시면 대략 계산이 가능할테니 그건 궁금하신분들이 직접 한번 해보시는게 어떨까요. ^^ (지폐는 위쪽 사진 참조) 혹시나 정확한 액수를 맞추시는 분이 계시면 제가 책한권을 선물로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갑자기 이벤트가 됐군요. ㅋㅋ. 농담아닙니다. 정확하지 않더라도 정답에 근접하시면 드릴께요. 물론 배송비도 제가 냅니다.) 

[##_http://earthw.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2.uf@18234B2E4CF28BE8255479.jpg%7Cwidth=%22620%22%20height=%22413%22%20alt=%22%22%20filename=%22DSC05822.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참, 두번째 자기 속을 비워준 우리 꽃돼지는 어떻게 되냐구요? 물론 이번 이사에서도 돼지는 동행할 계획입니다. 2년반전 갈랐던 배는 다시금 튼튼한 테잎으로 봉합하고 다시 새로운 보금자리 거실 한쪽을 차지해야겠죠. 다음번엔 언제 또 열어볼런지는 아무도 모른답니다. 

어떠세요, 댁에도 큼직한 돼지 한마리 키우시는게...^^. 저축도 하고 가끔은 이벤트도 되고 참 재밌답니다. 

 ☜ 제 글을 편하게 보시고 싶으신분은 여기를 눌러 구독해주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