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리 말씀드리지만 오늘 포스팅은 정보라고 할 것도 없는 지나가는 글입니다. 끝까지 보시고 뭥미 하시면서 욕하지는 마시길... ^^

얼마전부터 제가 쓰던 마우스 왼쪽 클릭이 제대로 안되더군요. 나름 오랜시간동안 써오기도 했고 손에 꼭 맞춤이라 아끼던 MS마우스인지라 참고 써오다가 이날따라 클릭이 너무 안되서말이죠. 직접 손을 좀 봐야겠다 싶더군요. 


바로 요녀석인데요. 나름 제가 또 전자공학을 전공했지 않겠습니까.ㅋㅋ.  (그렇다고 물어보시는 분들은 없으시길..전공만 했다는 ㅡㅡ;) 일단 수술대 위로 올렸습니다.


보시면 알겠지만 제 손때가 많이 뭍었죠. 조금 큰 편인데 제가 손이 또 큰편이라 애용하고 있었습니다. 


자 이제부터 작업시작, 일단 마우스의 이상이 있을땐 보시듯이 아래쪽으로 뒤집어 분해를 하면됩니다. 근데 보시면 나사가 들어간 흔적이 없는데요. 미끌림을 적절히 하기위해 붙어있는 작은 패드를 떼어내면 나사구멍이 나타납니다. 


근데 또 이 나사가 일반 드라이버로는 열수가 없는데요. 가는 십자드라이버를 따로 준비해야합니다. 물론 모든 마우스가 그런건 아니죠. ^^. 일단 차근차근 분해를 진행합니다. (별것도 아닌게 디게 뜸들입니다 그죠..ㅋㅋ)


자 속을 드러낸 마우스입니다. 사실 마우스 구조는 워낙 간단해서 뭐 분해라고 할 것도 없습니다. 그러면 이제 클릭이 잘 안되는 왼쪽 버튼 아래쪽을 살펴보면 되겠죠. 


그런데 이런 왼쪽 버튼이 눌리는 자리의 장치는 별 이상이 없습니다. 예전 볼 마우스 쓸때는 안쪽에 돌아가는 부분의 때만 벗겨내도 다시 잘 작동하고는 했는데 말이죠. 클릭되는 부분은 아마도 수명이 다됐거나 다른 충격으로 플라스틱 스위치의 간격이 맞지 않나 봅니다. 그래서 상판 플라스틱 케이스를 어떻게 조치를 해야겠다 싶었습니다. 

그런데 방법을 찾아보려고 위쪽 덮개 부품을 보는데...쩝. 제가 분해하다가, 상판의 나사 없는 클릭버튼 쪽을 아래쪽 부품과 결합하기 위해 꺽여진 부분을 부러뜨렸지 뭡니까. 이게 웬 날벼락. 수리하려고 분해하다가 중상을 입힌 꼴이지 뭡니까. ㅡㅡ;..



결국 한동안 이래저래 분해 결합, 테스트를 해보니 도저히 더는 못쓰겠더군요. 가뜩이나 클릭이 잘 안되는 것도 해결을 어떻게 하나 싶었는데, 부러진 부품때문에 마우스가 덜컹거려서 말이죠. 결론은 이 마우스는 쓰레기통으로 고이 모셔졌습니다. 

실은 이 포스팅은 마우스 수리과정을 좀 소개하려고 작성중이었던 글인데요. 분해과정에서 저의 부주의로 날려버린거죠. 그래서 아쉬운 마음에 주말에 살짝 올려봅니다. 매사 은근과 끈기가 중요한데요. 조급한 마음에 무리하게 힘을 줘서 마우스만 하나 날렸네요. 

요즘 공방도 그렇고 이것저것 만드는데 다시 취미를 붙이고 있는데요. 좀더 신중해져야겠다습니다. 

이상 지구벌레의 잡담이었습니다. ㅡㅡ;. 



 ☜ 제 글을 편하게 보시고 싶으신분은 여기를 눌러 구독해주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