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5.19 10:00

학교 인조잔디에서 기준치 50배 납 검출

 

학교 인조잔디에서 기준치 50배 납 검출



해당 학교 아직도 별도의 출입 금지 조치도 없어
대구시교육청 5월부터 교체 공사 추진 중





유해물질 검출로 사용이 전면 중지 됐던 일부 학교 운동장의 구체적인 검사결과가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중금속인 납의 경우 최고 50배까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본지에서 이미 보도한 바와 같이 지난해 말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시행한 인조잔디 학교 운동장에 대한 유해성 검사를 통해 대구의 경우 89개 인조잔디 운동장 보유 학교 중 9개교가 유해물질 수치가 초과된 것으로 나타났고 올해 1월부터 해당 학교의 운동장 사용이 금지 됐다. 


하지만 정부와 교육청은 시민단체와 언론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인 검사결과 공개를 거부해왔다. 그런데 이번에 일부 언론을 통해 그 결과가 공개된 것이다. 

이번에 공개된 결과 보고서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의뢰로 시험인증기관인 FITI시험연구원이 작성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대구의 경우 운동장 사용이 중지된 9개 학교 모두 중금속인 납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북구의 경우 매천중학교와 팔달중학교가 기준치를 넘어 이용이 중지 됐는데 매천중학교의 경우 기준치인 90mg/kg보다 조금 높은 102mg/kg이 검출된 방면 팔달중학교의 경우 기준치의 50배에 달하는 4493mg/kg이 검출돼 파장이 큰 상황이다. 

일부 타 지역의 경우 유해검사로 사용 불가 판정을 받고도 운동장 사용을 계속 한 학교도 있었으나 대구의 경우 판정이후 체육시간 사용은 중단 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사용불가 판정에 따라 수업을 운동장에서 진행하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운동장 출입을 제한하는 펜스나 사용금지 안내판이 설치된 학교는 없었다. 체육 수업시간에 사용하지 않을 뿐 언제든 누구든 접근이 가능한 상황인 것이다. 교육청의 늑장 공사 추진도 말이 많았는데 안전 불감증에 대한 지적이 다시 일고 있다.  




이번에 문제가 된 학교 인조잔디는 제품인증기준이 구성된 2010년 이전에 시공된 것으로 당시 정부사업으로 추진됐다. 그런데 이번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기준치보다 적은 양이긴 하지만 점검 대상의 90%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현재 기술표준원이 정한 인조잔디 1kg당 허용 기준은 납 90mg, 벤조피렌 1mg인데 이에 못미친다 하더라도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기준치 이하는 문제가 없다고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조금이라도 노출이 되면 그 양만큼 건강문제가 생긴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현재 마련된 기준치도 별다른 과학적 근거 없이 자의적으로 정해놓았다는 지적이다. 이에 해당 학교 학부모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대구시교육청은 현재 문제가 된 9개 학교 중 초등학교는 모두 인조잔디를 제거하고 마사토 운동장으로 환원할 계획이며 나머지는 다시 인조잔디를 재시공할 계획이다. 올 해 초 문제가 붉어졌지만 행정 절차가 늦어져 최근에야 예산 배정이 끝나고 5월부터 설계 용역 등이 진행 중이다. 





※ 본 포스팅은 5월 10일 강북인터넷뉴스(kbinews.com)에 함께 실렸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