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11.08 09:00

급식마저 성적순으로? 대구ㅎ초등학교 물의 빚어

 

급식마저 성적순으로? 강북지역 ㅎ초등학교 물의 빚어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경쟁교육실태 발표로 드러나

초등학생 A군은 학교에서 늘 급식을 꼴찌로 먹는다. 다른 이유가 아니라 바로 성적순으로 급식을 받기 때문이다. 시험성적이 바뀌면 순서도 바뀐다. 하지만 하위권인 A군은 1년 내내 거의 꼴찌로 급식을 먹고 있다. 

먼 동네 이야기가 아니다. 바로 (대구)강북지역의 한 초등학교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지난 30일 교육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에서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대구 칠곡 ㅎ초등학교 3학년 한 학급에서는 실제로 정기 시험 성적순으로 급식을 나눠주고 있다. 밥 먹을 때마다 자신의 성적이 드러나도록 줄을 서야만 식사를 할 수 있는 것이다. 

이를 접한 동천동의 한 초등학생 자녀를 둔 어머니는 “중고등학생도 아닌 초등학생을 성적순으로 급식을 하다니 이건 너무하다. 아이들이 밥 먹을 때마다 얼마나 눈치를 보겠나. 당장 시정해야 한다.”라며 분개했다. 

이 밖에 나머지 발표 내용도 상당히 놀랍다. 경쟁 교육 없는 학교 만들기 캠페인 전국 순회 설명회를 통해 모아진 내용을 발표한 것인데 1차로 남부권의 지역들이 대상이다. 남부권에서도 대구와 광주, 울산의 현황이 특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용을 살펴보면 성적우수자를 위한 기숙사운영은 거의 공통적으로 나타났고 인권위에서도 금지한 명문대 합격 현수막도 여전히 극성이라고 한다. 학교 독서실의 좌석 배치 마저 성적순으로 하는 학교도 있으며 대구의 경우 수성구로의 위장전입을 통한 입학, 배치고사 결과에 대한 학교 입구 공개 사례까지 있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모든 사례들이 순회 간담회에서 학부모들이나 학교 관계자들이 직접 제보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실태를 관리 책임져야할 교육청의 조치도 유명무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의 어느 학교에서는 교육청에서 성적순으로 운영하는 심화반을 금지하자 이름만 수능대박반으로 바꿔서 운영하고 있었으며 마찬가지로 교육청에서 금지하고 있음에도 휴일 등교를 하고 있는 학교도 비일비재했다. 

한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지금까지의 제보를 종합적으로 정리해서,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한 후, 이에 대해 학교 차원에서 시정 조치할 사항들 그리고 교육청 차원에서 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영역을 나누어 해당 학교와 교육청에 개선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남부지역에 이어 중부지역과 서울지역에서도 이어서 진행 후 현황을 발표할 계획이다. 


※ 본 포스팅은 강북인터넷뉴스(kbinews.com)에 함께 실렸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